저자 이야기

영국의 명문음대

현대클래식음악 작곡과 대학원에

전무후무한 방식으로

입학 제의를 받고도

영어공부법의 재발명을 위해

입학을 연기했다.

몇십 년동안 변함없는

공교육 영어의 심각성을

목격했기 때문이다.

저자 소개
p16-31.png
p16-31.png

25년 전, 전교생 앞에서 영어로 발표할 만큼 영어공부를 열심히 했던 저자는 중학교 3학년 때 영국으로 유학을 떠났다.

그곳에서 영어로 말을 못 하면서 당황하는 자신을 보며 지금까지 받았던 영어교육에 큰 충격을 받았다. 학교나 학원에서 가르쳐주는 대로 열심히 배우면 되는 줄 알았는데, 실은 영어교육 시스템에 심각한 문제가 있었다.

그 잘못된 시스템은 지금까지도 바뀌지 않고 진행 중이며, 거기서 파생된 영어시장은 매우 혼란스럽고 번잡하다.

성인이 되어도 해소되지 않는 영어 고민은 자녀의 영어 고민으로 대물림되고 있다.

p16-31.png
p16-31.png
p03-31b%20(2)_edited.png
p18-64-65.png

영국과 독일에서 작곡을 독학한 저자는 국악 공부를 위해 역유학했다. 생활을 위해 성인을 대상으로 영어과외를 하며 대형서점의 모든 교재를 확인했지만 마음에 드는 책을 찾을 수가 없었다.

이에 영국 유학 중 떠났던 독일 유학에서 독일어를 독학하며 터득한 방법을 영어 과외에 접목시키자 엄청난 효과를 볼 수 있었고 특허로도 등록되었다.

“영어로 고민하는 사람들을 위해 선생님의 영어공부법을 책으로 출간해주세요” 하는 주위의 계속된 요청에도 작곡에 전념하기 위해 마음에 두지 않았다.

그러다 우연한 기회로 어린 학생들의 영어 수업을 참관했을 때, 25여 년이 흘러도 변하지 않은 한국 영어 교육 시스템의 심각성을 목격하게 되었다. 그 충격에 회화, 내신, 수능, 토익, 그리고 실전 영어까지 한국인에게 필요한 영어의 모든 것을 한 코스에서 배울 수 있는 공부법을 만들어야겠다고 결심했다.

이것이 바로 초등학생부터 성인까지 영어 수준에 상관없이 누구나 1년이면 영어공부에서 해방되는 영어공부의 혁명 ‘기둥영어’이다.

여러분도 공부해보면 ‘기둥영어’야말로 재발명된 공부법이라는 사실에 동의할 것이다.

무작정 영어학원을 찾고 영어캠프나 어학연수를 떠나기 전에

기둥영어를 먼저 공부하기를 진심으로 바란다.